15년 전 마들렝 샌버그는 기저귀에 대해서 고민을 하였습니다. 마들렝은 두 아들의 엄마이자, 변호사였고 환경에 대해서도 강한 의식을 가지고 있었습니다.

Company History Marlene Sandberg20 년 전 마들렝은 일회용 기저귀가 스웨덴 환경에 큰 영향을 미치는 뉴스 신문 기사를 보게 되었습니다. “평균적으로 보통 아기들은 매년 0.5톤의 기저귀를 사용합니다. 보통 기저귀는 oil기반의 plastic으로 만들어져 썩지 않고 쌓인다고 하내요.
“저는 주변의 많은 사람들처럼 점점 더 환경에 대해서 알게되었고 바쁜 와중에 천기저귀를 세척하여 사용하기에는 시간적인 여유가 없었다고 그 당시를 회상했다.”
마들렝은 환경에 친화적인 기저귀를 만드는 것에 도전하기로 하였습니다. 도전을 배척하거나 지름길로 갈려고 하지 않고 정도의 길을 걸어 갔습니다. 그녀의 계획은 진정으로 친환경 기저귀가 성공한다면 기존 기저귀의 성능과 동등하거나 더 좋게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.

5년 동안의 힘든 R&D후에 마들렝은 네띠(Naty)를 설립하고 생분해되는 친환경기저귀를 시장에 런칭하게 되었습니다. 후에 그녀는 벨트형 기저귀 외에 팬티형 기저귀, 친환경 물티슈, 친환경 Skincare 제품도 런칭을 하였습니다.

네띠(Naty)는 친환경 기저귀에서 Number 1이 될 것입니다. 네띠는 아이를 더욱 건강하게 하고 자연을 더욱 친화적으로 만드는 high-performace 기저귀를 만들 것입니다.

Baby Healthier, Planet Healtheir, Naturally